교회 갱신과 하나님 나라 - 김세윤교수

교회의 갱신과 하나님 나라

 

신약신학/ 김세윤 교수

 

교회갱신과하나님나라 김세윤.hwp

 

소금은 1)세상과 다른 것이며, 다름으로서만 세상에 무엇인가 줄 수 있는 것이다. 그것은 그러나 2)세상 속으로 침투하는 것이며, 침투함으로써만 세상에 실제로 무엇인가 줄 수 있는 것이다. 소금이 이 두가지 조건들을 갖추면, 그것은 세상의 부패를 막고, 참되고, 선하고,

아름다운 가치들을 보전하여, 이 세상을 살 나게 할 것이다. 교회는 그러므로 1)세상과 다른 자체의 정체성을 유지하며, 2)세상 속으로 선교적 침투를 하여야 이 세상을 살 나게 할 수 있다.

 

예수께서 교회를 세상의 소금이라 규정하였을 때, 그는 그의 하나님 나라 운동으로 시작된 공동체가 비록 겨자씨와 누룩 같이 미미한 존재에 불과하였지만, 그것이 필연적으로 자라서 큰 나무가 되어 모든 민족들에게 구원의 안식처를 제공하고 온 세상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것을 확신하셨던 것이다(4:3032 Pars;13:22=13:20f).

 

긴 안목으로 지난 2000년의 역사를 보건데, 예수의 이 말씀은 많이 성취된 것 같다. 하나님 나라의 복음이 온 세상 모든 민족들에게 선포되어 하나님의 택한 자들이 구원을 얻었다. 또 기독교는 로마제국을 뒤집어 업고, 헬레니즘을 변화시켰으며, 서양의 기독교 문명을 탄생시켰다. 우리 한국에서도 기독교는 인권의식, 여성 해방, 미신으로 부터의 해방 등 얼마나 많은 문화적 변혁을 이루었는가? 그러나 같은 역사를 다른 각도에서 보면, 기독교는 서양에서도 한국에서도 얼마나 소금 노릇하기를 실패하였으며 누룩 노릇 하기를 실패하였는가? 세상의 물이 교회 속으로 들어와 교회의 소금기(짠맛)는 다 용해되어버리고, 교회 내에서도 세상에서와 마찬가지로 썩은 냄새가 진동하지 않는가?

 

오늘 이 땅에는 천만의 성도들이 있다고들 한다. 어느 한 주일 오전 이 땅의 인구조사를 한다면, 전 인구의 약 20%가 교회에서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라는 주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을 듣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과연 이 땅은 그리스도인들로 인하여 부패가 방지되고, 참과 선함과 아름다움이 고양되어 살 나는 곳인가? 거짓과 불의, 압제와 저항, 폭력과 대응 폭력, 퇴폐와 인간성의 황폐... 이 땅의 상황을 이구동성으로 총체적 난국이라 하지 않는가? 왜 이 땅의 교회는 더 이상 겨자씨나 누룩만큼 작은 것이 아닌데도 예수께서 말씀하신 누룩 노릇을 못하는 것일까? 왜 소금 노릇을 못하는 것일까?

 

우리 보수 그리스도인들의 생각에는 자유주의 그리스도인들은 세상의 물을 너무 많이 받아들여 소금기를 잃어버림으로써 세상의 소금 노릇을 하지 못한다. 세상의 사상들 또는 시대정신에 적응하기 위해서 세상의 지혜와는 다른 하나님의 지혜, 곧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거침돌성격을 포기함으로써 짠 맛을 잃어버렸다고 생각한다(cf. 고전1:182:16). 그러면 그들이 세상의 소금 노릇을 못 할 것은 자명하다.

그러면 우리 보수 그리스도인들은 왜 세상의 소금 노릇을 못하는가? 두가지 이유들이 있는 것 같다. 하나는, 우리 기독교의 소금기”(곧 정체성)를 세상의 물로부터 보호하기위해 세상으로부터의 분리, 즉 성별의 원칙을 너무 강조하여, 세상속으로 침투하여 우리의 짠 맛을 주려고 적극적으로 노력하지 않는 것이다. 옳지 않는 존재론적 또는 종말론적 이원론에 근거하여 이 세상을 포기하고 정죄하며, 자신들의 선민의식을 앙양하면서, 교만, 자기의 배타성을 두드러지게 나타낸다. 우리가 이 세상에 대해서 아는 것은 이 세상 속에서 그들이 알아듣는 언어로 적극적으로 대화하여 그들을 설득시키려 하기 보다는, 선교라는 이름하에 그들이 알아 듣거나 말거나 일방적으로 우리의 복음을 우리의 특수어로 선포하는 것이다. 기독교의 이런 경향이 고대나 중세 교회의 수도원 이념으로 극단적으로 표현 되었지만, 오늘 이 땅의, 세상속에 존재하는 교회의 일부 형태에서도 강하게 나타난다. 교회가 이런 형태를 보일 때 이 세상의 소금 노릇 하지 못할 것은 물론이다.

 

댓글(0)

withBible.net